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KISTI, 오픈액세스・오픈데이터 확산 행사 개최

최영진 2018-05-02 View. 3,838

최근 연구패러다임이 데이터 중심으로 변화됨에 따라 공공의 연구 성과를 개방, 공유하는 혁신인 오픈사이언스가 부각되고 있다.


○ 우리나라 대학과 연구기관도 오픈사이언스의 한 축인 오픈액세스, 오픈데이터의 가속화를 위한 전략과 사례를 공유하고 각자의 영역에서 로드맵을 수립하는 등 대응이 필요하다.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원장 최희윤, 이하 KISTI)은 오픈액세스 환경과 사례공유를 위해 24~25일 양일간 KISTI 서울 분원에서 ‘OA2020 Transformation 워크샵’을 개최한다. 이어 오픈액세스, 오픈데이터 확산을 위해 26일 서울 엘타워에서 ‘KESLI 지식정보 공유 포럼’을 개최한다.


* 오픈액세스2020(OA2020) : 독일 막스프랑크 연구회가 주도로 2020년까지 SCI급 저널의 90%를 오픈액세스로 전환한다는 목표의 글로벌 프로젝트로 우리나라에서는 KISTI, 국립중앙도서관 등 4개 기관이 참여하고 있다.

* KESLI(Korean Electronic Site License Initiative) : KISTI에서 주관하는 전자정보 공동구매 컨소시엄으로 전자정보의 국가적 입수 창구이며 참가기관이 보유한 정보자원을 NDSL(국가과학기술정보센터)을 매개로 공동활용 하고 있다.


□ ‘OA2020 Transformation 워크샵’은 독일 Max Planck Digital Library(이하 MPDL) 연구진이 직접 강사로 나선다. 본 워크숍을 통해 국내 연구기관의 정보관리자들이 선진기관의 오픈액세스 전환 경험을 공유하고 전략을 습득하는 계기가 될 것이다.


□ ‘KESLI 지식정보 공유 포럼’에서는 학술 생태계의 이해관계자들에게 오픈액세스와 오픈데이터를 위한 화두를 던지고 해법을 모색한다.



KISTI 최희윤 원장의 ‘데이터 중심 학술 생태계의 주요 이슈와 전망’ 기조연설을 시작으로 ▲‘학술지 오픈액세스 전환을 위한 도서관과 사서의 역할’(MPDL의 락프 쉬머(Ralf Schimmer) 박사) ▲‘학술지 오픈액세스를 위한 도전과 과제’(한림대 의대 허선 교수) ▲‘과학을 과학답게 만드는 데이터 그리고 데이터사이언티스트’(KISTI의 김선태 박사), ▲ 대학 연구성과 및 연구자 정보 구축과 활용 사례‘(KAIST의 박희숙 사서) ▲오픈액세스와 학술정보 공유(KISTI 서태설 학술정보공유센터장) 강연이 이어지며 학술 생태계 이해관계자들의 참여와 협력을 당부한다.


□ KISTI 서태설 학술정보공유센터장은 “4차 산업혁명은 오픈사이언스 즉, 오픈액세스와 오픈데이터 그리고 오픈 협업을 전제로 한다. 오픈사이언스는 학술 생태계의 어느 한 쪽의 노력만으로 이룰 수 없으며 연구기관과 학회, 연구자, 지원기관 그리고 정부가 함께 필요성을 인식하고 참여·공유·협력하는 문화가 정착되어야 가능하다”라고 강조했다.

 

자세한 내용은 본문 참조

www.kesli.or.kr

open access 2020

OA2020 Transformation Workshop

2018년 4월 24일(화)

KISTI 서울분원 대회의실

KISTI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

이 페이지에서 정보에 대해 만족하십니까?
  • 담당부서대외협력실
  • 담당자이미진,최영진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