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KISTI, 국내 최대의 과학기술 세미나인 ‘2019 미래유망기술세미나’ 개최

최나은 2019-11-21 View. 3,193


KISTI, 국내 최대의 과학기술 세미나인 ‘2019 미래유망기술세미나개최




www.emergingtech.kr / 14th 미래유망기술세미나 EMERGING TECH SEMINAR 2019 / 2019 EMERGING TECH SEMINAR 미래유망기술세미나 2019년 11월 22일(금) 13:00 ~ 18:00 @ 삼성동 COEX신관 3층 오디토리움 / Shape The Future 데이터경제의 미래, 중소기업에서 답을 찾다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 (원장 최희윤, 이하 KISTI)은 오는 1122일 서울 코엑스 오디토리움에서 ‘2019 미래유망기술세미나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미래유망기술세미나는 미래를 좌우할 핵심 유망기술을 발굴해 제시하고 그 기술들의 확보방안과 기술사업화 방안 등을 논의하는 자리로, 매회 2,000명이 넘는 산··연 관계자가 참석하는 국내 최대의 과학기술 세미나다. 2006년 시작돼 올해로 14회째를 맞았다.


이번 행사는 Shape the future: 데이터 경제의 미래, 중소기업에서 답을 찾다.를 주제로 진행된다. 이전의 세미나가 주로 유망기술을 제시하는 데 집중했다면, 이번 행사는 중소기업이 선제적이고 능동적으로 유망기술 중심의 혁신을 추진해 ‘Shape the future’ 방안을 찾도록 하는 데 초점을 맞췄다.


오픈 이노베이션의 저자 빔 반하버베케(Wim Vanhaverbeke) 박사, tvN ‘알쓸신잡등에 출연하며 대중과 활발하게 소통하고 있는 뇌 과학자 장동선 박사 등 국내·외 전문가들의 특강도 마련된다. 강연의 주제는 중소기업의 특성에 맞는 혁신성장 방안과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등이다.

- 오픈 이노베이션(Open Innovation, 개방형 혁신) 개념을 처음 만든 학자 가운에 한 명으로 꼽히는 영국 서레이 대학교의 빔 반하버베케 박사는 중소벤처기업을 위한 오픈 이노베이션 성공전략은 무엇인가?’라는 강연을 통해 중소기업형 오픈 이노베이션에 대해 강연한다. 특히, 중소기업과 대기업이 협력해 전략적으로 오픈 이노베이션을 추진해야 하는 이유를 성공사례를 들어 설명할 예정이다.

- 4차 산업혁명 시대에 필수적인 경영혁신 전략으로 꼽히는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주제로 한 강연도 이어진다. 두산그룹 최고디지털혁신책임자(CDO) 형원준 사장은 제조업을 위한 디지털트랜스포메이션 대응전략’, 삼성 SDS 윤심 부사장은 중소기업을 위한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핵심기술이라는 강연을 통해 중소기업형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의 중요성을 강조할 계획이다.

- 뇌 과학자이자 현대자동차그룹 미래전략기술팀장인 장동선 박사는 사람이 미래의 중심에 있다.’를 주제로 기계 중심 기술이 아닌 사람의 행복과 편리를 위한 기술이 미래를 좌우할 것이며, 특히 인간과 인간의 연결(mind-mind interface)에 주목해야 한다는 내용으로 강연한다.

- 아울러,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김성수 과학기술혁신본부장은 부품·소재분야 위기대응 정책방향과 중소·중견기업의 대응전략에 대해, KISTI 데이터분석본부 김은선 본부장은 중소·중견기업의 위기대응을 위한 전략아이템에 대해, 그리고 전동킥보드 공유 서비스 킥고잉의 운영사인 올룰로 최영우 대표는 마이크로모빌리티와 변화하는 도시의 모습에 대해 강연할 예정이다.

 

KISTI 최희윤 원장은 지금까지는 중소기업이 4차 산업혁명과 오픈 이노베이션,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등의 글로벌 패러다임에 수동적으로 끌려갔지만, 이제 선제적이고 능동적으로 변화를 이끌어가야 할 때라며, “유망기술세미나를 통해 중소기업이 ‘Shape the future’ , 미래를 설계하고 만들어나갈 수 있는 구체적인 방안들을 제안함으로써 국내 중소기업의 혁신성장을 견인하겠다.”고 말했다.

OPEN 출처표시, 상업용금지, 변경금지,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본 저작물은 “공공누리 제4유형(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누구나 이용할 수 있습니다.

이 페이지에서 정보에 대해 만족하십니까?
  • 담당자손영주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