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KISTI, 국방 무기체계 CBM+ 특화연구센터 개소식

박성욱 2023-03-14 View. 848

KISTI, 국방 무기체계 CBM+ 특화연구센터 개소식

- 상태기반정비(CBM+)의 예지정비를 통한 군수 비용 최소화 목표로 KISTI 및 무기체계별 방산업체 9개 기관 참여 -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원장 김재수, 이하 KISTI) 군수데이터 수집체계 구축과 상태기반정비(CBM+)* 기술개발 및 검증을 위한 무기체계 CBM+ 특화연구센터*개소식을 

KISTI 본원에서 개최했다.

 * Condition based Maintenance Plus : 상태기반정비

 

 특화연구센터 개소식에는 방위사업청 엄동환 청장과 대전광역시 이장우 시장, 국방부 이갑수 군수관리관, 육군 군수사령부 엄용진 사령관, 국방기술진흥연구소 정영철 

소장대행, KISTI 김재수 원장, 방산업체 임원, 황윤영 KISTI 특화연구센터장을 포함해 관계자 100여 명이 참석했다.

 

 방위사업청과 국방기술진흥연구소 지원으로 2028년까지 핵심기술 개발을 위한 예산 309억 원이 투입되는 특화연구센터는 분야별로 6개 전문연구실을 구성해 12개 과제를 

수행하며 주관기관인 KISTI를 비롯해 모아소프트, 현대로템, 한화시스템, 한국조선해양, 현대중공업, 대우조선해양, 한국항공우주산업, LIG넥스원, 한화방산 등 9개 

방산업체가 참여한다.

 

 KISTI 특화연구센터는 군수데이터 생애주기 관리 플랫폼 구축 및 CBM+ 데이터 분석을 통해 CBM+ 생태계를 조성하게 되며, 무기체계 CBM+ 적용을 위한 데이터 수집체계 구축

및 시범 구현, 데모시스템 구현을 통한 상태기반예지정비 실증 등 기술 개발과 전문 인력양성을 추진할 계획이다.

 

 KISTI 김재수 원장은 세계적으로 인정받고 있는 K-방산의 성장 및 대전시가 중점 추진 중인 4대 전략산업 중 방산 분야가 포함되어 있어 더욱 의미가 있는 이번 개소식을 

통해 인공지능과 데이터 분석 등 첨단기술을 적용해 방산 경쟁력을 강화할 수 있을 것이다, “데이터 종합 연구기관으로 거듭나고 있는 KISTI의 무기체계 CBM+ 특화연구

센터가 데이터 기반의 국방과학화와 방위산업 생태계 조성에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OPEN 출처표시, 상업용금지, 변경금지,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본 저작물은 “공공누리 제4유형(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누구나 이용할 수 있습니다.

이 페이지에서 정보에 대해 만족하십니까?
  • 담당부서대외협력실
  • 담당자박성욱
  • 연락처042-869-1610
Back to Top